본문 바로가기

출판된 책

250년 금융재벌 로스차일드 가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책 소개


이 책은 250년 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대인 게토에서 시작해 세계금융의 지배자로 올라서고 오늘날까지 그 영향력을 이어오고 있는 로스차일드 가문의 이야기를 다룬 책이다.


로스차일드 가문은 실로 다양한 얼굴을 지녔다. 오늘날의 시각으로 보면, 그들은 증권시장을 교란하여 거액을 벌어들인 ‘작전세력’이자, 강력한 자금력으로 정치권을 쥐락펴락한 전문 로비스트 집단이다. 하지만 철도를 들여와 경제를 발전시킨 산업화 세력이면서, 승리를 위해 1,2차 세계대전에 자신들의 돈과 젊은이를 바친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전형이기도 하다. 샤토 무통 로쉴드와 샤토 라피트 로쉴드를 만들어 낼 정도로 높은 문화적 취향을 지녔다.


부자가 3대를 못 가고, 기업의 평균 수명이 30년이라고 한다. 그러나 로스차일드 가문은 250년을 지나 오늘날에도 세계 금융계에 알게 모르게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혁명과 전쟁이 빈발했던 혼돈의 유럽에서 일어나 250년을 이어온 그들의 이야기는 일반인과 기업인 모두에게 많은 교훈과 영감을 던져준다.



■ 저자 역자 소개


저자  | 프레더릭 모턴


1925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유대인으로 태어났다. 13살 때 영국 런던의 소호 지구에서 빵집 도제(徒弟)가 되었다. 14살 때인 1939년, 나치 독일의 오스트리아 강제병합으로 부모님을 따라 미국 뉴욕으로 이주해 제빵사로 일하면서 글쓰기를 공부했다. 1947년〈The Hound〉를 출간하면서 작가로 등단했고, 〈The Reporter〉와〈The Village Voice〉등의 매체에 글을 기고하는 칼럼리스트로 활동하였다.

1963년에 이 책〈The Rothschilds〉와 1980년에〈A Nervous Splendor: Vienna 1888~1889〉로 미국 국립도서대상에 노미네이트되었다. 그 외의 작품으로는〈Thunder at Twilight: Vienna 1913/1914〉,〈The Forever Street: A Novel〉,〈Runaway Waltz: A Memoir from Vienna to New York〉등이 있다.

프레더릭 모턴은 역사, 특히 오스트리아의 역사를 소설의 형식을 빌려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는 작가로 명성이 있다. 그의 작품은 두 번이나 뮤지컬로 공연되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다. 이 책〈The Rothschilds〉는 1970년 브로드웨이 뮤지컬로 공연되었으며, 또 다른 작품인〈A Nervous Splendor: Vienna 1888-1889〉은〈Rudolf〉란 이름의 뮤지컬로 각색되어 현재 세계 여러 나라에서 공연되고 있다.

현재 미국 뉴욕시에 살고 있으며, 노년에도 불구하고 왕성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역자  | 이은종


1972년생. 건국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전력공사에서 근무하였다. 일본 히토츠바시대학대학원 국제기업전략연구과(ICS)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MBA)를 취득하였다. 저술한 책으로는〈경영학 거 별거 아니야!〉, 번역한 책으로는〈강한 조직을 설계한다〉가 있다.